마도면 주민자치회 축제 시 보조금 횡령 의혹 재조명

‘제8회 황토이슬 농산물직거래 장터 축제’ 보조금 1,500만 원 수령
축제 마치고 남은 시 보조금 마도면 음식점에 식사비로 선 결제 후
식사비 공제하고 잔액 33만 원 현금으로 받아 후원금 계좌로 입금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상수
기사입력 2024.02.13 [20:10]

▲ 마도면 주민자치회에서 관리하고 있는 후원금 계좌 원본(사진 왼쪽)에는 지난해 9월 22일 33만 원이 입금 처리됐으며(복사본에도 나타남), 같은 달 26일 20만 원 뒤에 이**상여금으로 명시돼 출금됐지만 마도면에 제출한 복사본에는 20만 원 금액만 나타나 있고 뒤에 이**상여금은 지워져 있다.

 

화성시 마도면 주민자치회가 불법 수강료 수수 및 부실한 후원금 계좌 관리 등의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르며 물의를 빚었던 당시 주민자치회장이 다시 주민자치회장으로 연임하면서 이번에는 시 보조금 횡령 및 김영란법 신고 의무 위반 의혹이 재조명 되고 있어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이에 마도면 주민자치회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화성타임즈 12일자 인터넷 기사 및 신문 1면 보도 마도면 주민자치회, 수강료 부정수납 등 부정한 운영관리 의혹”)

 

마도면 주민자치회는 지난해 916일 시 보조금 1,500만 원을 지원받아 8회 황토이슬 농산물직거래 장터 축제를 개최했다. 이후 축제를 마치고 남은 보조금 약 80만 원 상당을 같은 달 18일 마도면 소재 S음식점에서 시 보조금 수령카드를 이용해 식사비로 선 결제했다.

 

이어 몇 몇 관계자들의 식사비를 공제하고 남은 잔액 33만 원을 화성시에 반납하지 않고 음식점에서 현금으로 받아 같은 달 22일 후원금 계좌에 입금해 관리해 왔다.

 

이에 K모 전 감사는 축제를 시 보조금으로 실시하고 남은 돈을 반납하지 않고 식당에서 결제해 버린 것이다라며, “시 보조금이 남아 시로 환수시키지 않기 위해 식대라고 결제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마도면 음식점 A사장은 밥을 먹으러 오겠다면서 카드로 결제해 받은 것이다라며, “어쨋든 간에 (주민자치회)그쪽에서 결제를 요구한 것만큼 (결제)하고 나머지 저희가 가게를 안 하게 돼서 그렇게(현금으로 반환) 해준 것뿐이다라고 항변했다.

 

하지만 시 보조금 수령카드로 식사비를 먼저 결제했지만 실질 식사비를 공제하고 남은 잔액이 있으면 승인 취소 후 식사비만큼만 재승인을 받아야 하며, 시 보조금 잔액은 화성시에 반납해야 한다.

 

화성시 관계자는 마도면의 축제 보조금 지급 후 반환된 보조금이 전혀 없다면서 보조금에 대한 정산 보고서에 서류상 식대로 올렸을 것이며 실질적으로 식대로 사용하지 않고 업체한테 현금으로 받으면 횡령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성시는 읍면동에서 1차 현지 조사 후 조사결과가 올라오면 그에 따라 감사 및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할 수 있다고 내비쳤다.

 

또한 마도면 주민자치회는 마도면 총무팀에 제출한 후원금 계좌 복사본에서 지난해 926일 인출한 20만 원을 ‘L모 지원관(20231231일자 퇴직함) 상여금이란 명목으로 명시돼 있던 항목을 지우고 제출하면서 사문서 위조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L모 지원관은 화성시 임시직 공무원으로 주민자치회를 지원하기 위해 선출됐기에 주민자치회장이 관련 지원관에게 상여금을 지급한 사례로서 김영란법 위반 의혹도 불거진 상황이다.

 

마도면 주민자치회장은 후원금 통장에서 20만 원을 인출해 주민자치회 지원관인 공무원에게 상여금을 따로 지급했으며, 마도면은 후원금 계좌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잘못을 인정했다.

 

마도면 관계자는 정산 내역에 대해 검토하는 과정에서 제 미스(잘못)라고 할 수 있는데, 제가 일단 제대로 검토가 안 된 상황은 인정한다.”라며 저희한테 보고한 수강료 통장에 대해 검토하고 다른 통장은 모르는 통장으로 검토 대상이 아니라서(안했다)”라고 답변했다.

 

한편 마도면은 주민자치회에서 제출한 후원금 계좌 복사본을 파기하고 은행에서 발급한 입금확인증만 보관하고 있다.

 

 

 

유상수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