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활용품 수집 노인 안전용품 지원사업 실시

2015년 3개 시·군에서 2016년 30개 시·군 전체에서 확대 추진
재활용품 수집 노인에게 안전교육과 야광띠, 조끼, 장갑 등 지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배영환
기사입력 2024.02.12 [15:34]

▲ 경기도청 신청사 전경

 

경기도가 재활용품 수집 노인 2,703명에게 안전용품 및 후원 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재활용품 수집 노인 지원사업은 20153개 시·(안산, 안성, 김포)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재활용품 수집 노인이 없는 과천시를 제외하고 201630개 시·군 전체에서 확대 추진되고 있다.

 

재활용품 수집 노인은 읍면동에 명단을 관리 중이다. 도는 읍면동을 통해 재활용품 수집 노인에게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하절기동절기 대비 안전용품(야광띠, 조끼, 장갑 등)을 지원한다. 생계에 어려움이 크거나 긴급한 위기가 있을 경우 후원물품 및 긴급복지를 연계할 수 있도록 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어르신들이 보다 안정적인 소득 활동을 유지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센터 및 경기도노인일자리지원센터 등 취업 지원기관에 연계 후 일자리 상담을 받도록 해서 탈수집노인이 되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

 

도는 설 명절에는 각 시군을 통해 소외된 어르신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활용품 수집 대상자를 집중 관리하고 후원 물품을 전달해 보다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했다.

 

이은숙 경기도 노인복지과장은 재활용품 수집으로 어려운 생계를 유지하는 어르신에게 안전한 환경 제공은 필수적인 지원이라며,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의 안전과 장기적인 소득활동 보전 모두를 제공할 수 있는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영환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