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의 현장목소리 청취 ‘시민과의 만남’ 마무리

지난 1월 23일부터 2월 7일까지 3주간 1,500여 명의 시민들 만나
다양한 제안과 시민의견 청취 위해 읍면동마다 ‘건의함’ 설치해 소통
서부권 문화·복지시설 확충, 동탄권 학교 증설·교통인프라 확충 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한철수
기사입력 2024.02.07 [14:06]

▲ 정명근 화성시장이 지난 6일 봉담읍행정복지센터에서 ‘더 살기 좋은 화성! 100만 시민과의 만남’ 일환으로 봉담읍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새해를 맞아 29개 읍면동에서 개최한 더 살기 좋은 화성! 100만 시민과의 만남7일 매송면을 끝으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마무리됐다.

 

취임 초부터 시민과의 소통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온 정 시장은 지난 123일부터 27일까지 3주간 1,500여 명의 시민들과 만나며 지역별로 관심도가 높은 이슈들과 정책들을 공유하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시민과의 만남에서는 100만 특례시로 도약하기 위한 시민들의 다양한 제안 중심의 열린 대화를 진행했으며, 보다 많은 시민의견 청취를 위해 읍면동마다 건의함을 설치해 소통의 열린 시정을 실천했다.

 

지역별 주요 현안사항으로는 서부권 문화·복지시설 확충 동부권 생활불편 해소 동탄권 학교 증설·교통인프라 확충이 가장 큰 관심을 받았다. 이 밖에도 환경문제, 주민복지 증진 등 300여 건의 크고 작은 현안들이 논의됐다.

 

이에 따라 정 시장은 동서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각 지역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균형발전 추진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공감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함께 도모하기로 했다.

 

또한, 지속적인 교통난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동탄권 주민들을 위해 똑버스 확충과 광역철도망 건설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즉시 처리가 가능한 안건들은 신속히 처리하고 시민 여러분들께서 궁금해 하시는 장기 진행 사업들은 수시로 추진상황을 안내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 가까이에서 행정의 벽을 낮추고 시정 만족도를 높여 누구나 살고 싶고 자부심을 가질만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철수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