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진안 신도시 조성사업 지구 지정으로 개발 급물살

2021년 8월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
진안동 일대 약 137만 평 인구 7만 1,664명 규모 신도시 조성사업
2년 간 답보 상태에서 협의 타결돼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 지구지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상수
기사입력 2024.02.07 [14:45]

▲ 화성시는 7일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붉은 선 안)를 ‘공공주도 3080+’ 지구지정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218월 화성시 신도시 개발조성사업으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이 발표되면서 협의가 진행돼 오던 진안신도시가 지구 지정되면서 신도시 개발이란 급물살을 타게 됐다.

 

화성시는 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이하 진안신도시)가 지구지정 됐다고 밝혔다.

 

진안신도시는 국토교통부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으로 발표한 공공주택지구로서, 진안동 일대 약 137만 평에 인구 71,664명 규모로 건설되는 신도시 조성 사업이다.

 

진안신도시는 지난 20218월 국토교통부가 주택공급계획을 발표한 이후 주민 열람·공고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지구지정을 위한 행정절차가 원활히 진행되는 듯 했으나, 개발 사업에 대한 관계 기관과의 이견으로 2년 간 답보 상태로 지속돼 왔다.

 

이번 지구지정은 지난해 말 관계기관 간 의견 조율을 통한 협의가 타결됨에 따른 것으로, 시 관계자는 사업 지연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조속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향후 지구계획 수립 시 당초 주택공급계획에 포함됐던 자족도시 조성 복합 커뮤니티공간 조성 철도 중심 대중교통 체계 구축 병목구간 해소 등을 위한 도로 대책 마련 등 개발 및 교통대책안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민선8기 공약사항인 화성형 테크노폴 조성과 연계해 지역 내 기존 특화산업과 새롭게 구성될 인프라를 조합해 진안지구만의 특화전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진안신도시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민··공 협의체 구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국토교통부, 화성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까지 참여하는 협의체를 통해 상생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시민중심의 포용도시 조성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국토교통부의 진안신도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환영한다.”지역 주민의 의견이 반영된 지구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와 함께 조성된 화성봉담3는 봉담읍 상리·수영리·내리, 매송면 천천리·원평리 일원에 2286,000(69만평) 인구 약 42,000명을 계획하고 있으며, 민관공협의체가 구성돼 회의를 개최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유상수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