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평택 하천오염사고’ 30억 원 지원

화성시와 평택시에 각각 15억 원씩 재난관리기금 긴급 지원
화재로 화성시 관리천과 평택시 관리천 약 8.5km 구간 오염
화재 현장 주변 흡착포 설치, 관리천 15개 지점 방제둑 설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용운
기사입력 2024.01.18 [17:08]

▲ 경기도청 신청사 전경

 

경기도가 화성평택 하천오염사고로 피해를 입은 화성시와 평택시에 재난관리기금 3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8일 도청에서 관련 대응 회의를 열고, 신속한 피해 수습을 위해 화성시와 평택시에 각각 15억 원씩 총 30억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18일 중으로 2개 시에 응급복구비를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9일 밤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위험물 취급 사업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소방 용수와 유해화학물질이 인근 하천으로 유입돼 화성시 소하천과 평택시 관리천 약 8.5km 구간의 수질이 오염됐다.

 

현재 화재 현장 주변 흡착포 설치, 관리천 15개 지점에 방제둑 설치 등 오염된 토양과 하천수를 처리하는 방제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는 관련 실국으로 구성된 방제작업 지원단을 통해 적극 대처하고 있으며 신속한 방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용운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