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화성시 시무식에서 미래비전 밝혀

“100만 화성시민 삶이 변화될 수 있는 화성특례시 출범 만반의 준비할 것”
“H-테크노밸리 등 RE100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배영환
기사입력 2024.01.02 [14:28]

▲ 2일 시청 대강당에서 갑진년 새해 시무식에서 정명근 화성시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정명근 화성시장이 2일 시청 대강당에서 갑진년 새해를 맞이해 시정업무를 시작하면서 시무식을 개최하고 2024년도 새해 비전을 밝혔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4년에는 100만 화성시민 모두의 삶이 변화될 수 있는 화성특례시 출범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며 “100만 시민과의 견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교통, 경제, 문화, 교육, 복지 등 모든 분야에 행정력을 더욱 집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기후변화로 인한 에너지 전환과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기회를 삼을 것이라며, “화성시는 ESG 평가 우수 행정 지방자치단체로서 지속가능발전도시로서의 역량을 높이고 H-테크노밸리 등 RE100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화성시에 위치한 친환경 반도체와 모빌리티산업을 비롯한 소재·부품·장비 기업 등 미래전략산업 기업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을 조성하겠다.”라며 자율주행 실증도시 및 디지털 도로시스템 구축, 위성 데이터 분석을 통한 방범 시설물 설치 등 빅데이터와 첨단기술을 활용한 다각적인 혁신 행정 추진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시민들이 정한 올해의 사자성어로 만천명월(萬川明月)’을 발표하며, “밝은 달이 모든 냇물에 그 빛을 골고루 비추듯 100만 시민 모두의 희망이 이룰 수 있는 시정을 펼쳐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배영환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